2018 ART GYEONGGI

ARTWORKS

상세보기

Metamorphosis No.5

작품 종류 : 회화

작품 인치 : 20~40호

작품 사이즈 : 72.7 x 72.7cm

배송안내 :

배송: 무료(직접배송) 서울, 경기외 지역은 별도문의 /설치비 별도

환불규정: 단순변심에 의한 반품 및 교환 불가 /단 작품의 하자(파손)이 있을 시 수령 후 7일내 환불가능

  • 2,200,000원
2010년 <변신> 시리즈는 하나의 자화상, 5개의 원본, 5번의 변신으로 이루어져 있다. 5개의 똑같은 자화상이 어떠한 법칙으로도 설명되지 않는 불규칙한 조각으로 나누어졌고, 이 조각들은 다시 캔버스 틀 위에 어떤 법칙으로 어떤 규칙으로 이루어지는 것인지도 모른 채 아무렇게나 다시 조립되어 변신‘당했다.’ 타인의 시선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타인의 시선과 말 한마디로 뱉어진 단어의 감옥 속에 갇혀 변신하게 되는, 이미지가 중요한 시대인 현시대를 표현해 보고 싶었다. 내 뜻대로는 되지 않는, 복잡하고 다원화된 사회에서 항상 불완전한 상황에 놓일 수밖에 없는 상태에서의 불안, 근원을 도저히 알 수 없는 원초적인 ‘불안’을 <변신의 귀재>라는 짤막한 단편소설과 함께 표현하고자 했다.

조주연

애니메이션을 전공하였고 일러스트레이터가 되고 싶었지만 우연히 인터넷에서 작가 공모 글을 본 후 지원, 전시하게 되어 2008년 작가로 데뷔하였다. 작품 초기에는 애니메이션에서 영향을 받아 작가로 투영되는 캐릭터를 이용하여 현대인이 느끼는 박탈감, 상실감, 외로움을 표현하고자 하였으며, 캔버스에 hole을 도려내어 일종의 탈출 공간을 만들어 놓아 마음의 답답함을 위로받고자 하였다. 2010년 작업인 변신 시리즈를 통해서 hole에서 더 과감해진 캔버스 틀을 노출함으로써 평면에 대한 실험을 하기 시작하였고 이러한 실험은 2018년 blind 시리즈까지 이어져 온다. 앞으로의 작업은 캔버스에서의 평면 실험에서 벗어나서 100% 디지털 페인팅으로의 전환을 시도, 매체의 전환으로 평면 회화를 실험해보고자 하며, 점차적으로 평면에서 벗어나 다른 장르로의 확장도 시도해보고자 한다.